온라인서비스
   체질감별
   건강분석
   오운육기
   토정비결
사상체질
   태양인
   소양인
   태음인
   소음인

 

 

 

한국 한의학의 새로운 장을 개척한 이제마(李濟馬:1937~1900)는 조선말기의 철학자이면서 의학자로, 호는 동무(東武)이다.

그의 사상은 격치고(格致藁)와 동의수세보원(東醫壽世保元)에 잘 나타나 있다.

이제마는 천인성명(天人性命)의 이론적 체계를 바탕으로 사상인 장부성리(四象人 臟腑性理)의 특징을 발견하여 이를 의학에 적용함으로써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있어 새로운 발전을 가져 왔으며,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양생(養生)의 방법론을 함께 제시하고 있다.

사람의 체질은 얼굴만큼 다양하다.
손이 차가운 사람이 있는가 하면, 아주 따뜻한 사람도 있다. 또 속이 더운 사람이 있는가 하면 냉한 사람도 있다.

왜 이런 차이가 생기는 것일까?

바로 체질 때문이다.

이제마는 이처럼 다양한 체질을 <동의수세보원>에서 비교적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놓았다.